[연합뉴스]'메르스 15분안에 확인'…국내 연구팀 진단키트 첫 개발

작성자
bionote
작성일
2016-03-10 05:23
조회
4713
중동에 수출성과…동물에 사용되지만 사람에 적용 협의중
(서울=연합뉴스) 김길원 기자 = 중동호흡기증후군(메르스)의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국내 연구팀이 15분만에 메르스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세계 처음으로 개발했다.

보건당국과 해당 연구팀은 이 진단키트를 확산일로에 있는 국내 메르스 감염자 진단에 활용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.

고려대 약대 송대섭 교수와 바이오기업 바이오노트는 동물의 콧물이나 가래 등을 이용해 메르스 감염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공동으로 개발,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 등에 정식 수출했다고 29일 밝혔다.

연구팀은 이런 연구성과를 미국 미생물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'임상미생물학저널(Journal of Clinical Microbiology)' 6월호에 발표했다.
논문에 따르면 동물의 콧물이나 가래 등을 이용한 이 진단 장비는 메르스 감염을 가려내는 민감도가 93.9%, 메르스 감염이 아닌 경우 진단해내는 특이도가 100%에 달했다.

키트는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의 허가를 받아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 등지에 정식으로 수출되고 있다. 낙타 왕래가 잦은 국경지역에서 메르스 감염 여부를 가려내는 데 활용되고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.

연구팀은 현재까지는 이 진단키트가 동물의 감염 여부를 가려내는데만 쓰이고 있지만, 국내에서 메르스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임상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.

그러나 이 키트를 임상에 쓰려면 사람의 검체를 대상으로 별도의 시험과정을 거쳐 식품의약안전처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.

송대섭 교수는 "정부 측에서 국내 메르스 환자의 검체를 가지고 검사를 해보자는 제의가 와 활용방안을 협의하는 단계"라고 설명했다.

송 교수는 이어 "키트 개발 과정에서의 메르스 연구로 볼 때 격리 조치 등의 방역만 잘 이뤄진다면 메르스가 국내에 더 확산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"면서 "과도하게 메르스에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"고 말했다.


출처: 연합뉴스